TAKEONE

MEDIA

보도자료

'루카' 김래원X이다희, 장르물의 대가 김홍선 감독과 만났다
14
2020.04




 

 

2020년 하반기 방송 예정인 tvN 새 드라마 ‘루카(LUCA)’(연출 김홍선, 극본 천성일,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테이크원컴퍼니, 에이치하우스)가 김래원, 이다희의 흥미로운 조합을 완성했다. 독보적 세계관을 구축하며 장르물의 진화를 이끌어온 김홍선 감독과의 만남이 어떤 센세이션을 일으킬지 기대를 달군다.

‘루카’는 ‘유전학’이라는 미지의 세계를 소재로 강하게 태어나 외롭게 세상에 던져진 한 사람의 치열한 추적기를 그린다. 찰스 다윈의 ‘종의 기원’을 바탕으로 한 파격적인 소재로 지금까지 경험하지 못한 장르물의 새 지평을 연다. 무엇보다 완성도를 담보하는 제작진의 만남에 드라마 팬들까지 들썩이고 있다. ‘보이스1’, ‘손 the guest’ 등 장르물의 퀄리티를 한 단계 높인 연출 세계를 펼쳐온 김홍선 감독의 차기작에 쏟아지는 기대가 뜨겁다. 여기에 ‘추노’, ‘친애하는 판사님께’, 영화 ‘해적’, ‘7급 공무원’까지 탄탄한 필력의 천성일 작가가 집필을 맡아 기대를 더한다.

몰입도와 설득력을 입힐 김래원과 이다희의 조합은 기대감에 불을 지핀다. 김래원은 자신이 누구인지도 모른 채 세상에 던져진 ‘지오’를 맡아 2년 만에 컴백한다. 좀처럼 감정을 드러내지 않는 지오는 평범한 사람과 다른 ‘힘’과 ‘비밀’을 가졌지만, 정작 자신이 누구인지 모른다. 끊임없이 자신을 쫓는 정체 모를 이들과의 치열한 추격전 끝에 자신의 존재를 둘러싼 수많은 질문의 해답을 찾아 나가게 된다.

(기사 중략)


(IMBC 기사 원문보러가기)